::: Letter to Daine :::





   다인이이모   (2002/06/26 pm 03:22)        http://hijugi.x-y.net

   다인이가 생애 처음 맞은 월드컵을 위해...
다인아, 어제 엄마랑 마미랑, 빠삐랑 같이
아자씨가 뻥뻥~하는거 봤지?
나중에 우리 다인이두 빠빠한테서 축구 이야기
많이 듣게 될거다...

어제는 한국아자씨들하구 독일아자씨들하구
경기를 했어...이모랑 이모부는 경기장에 직접가서
열심히 응원하고 왔단다..
이모가 아자씨들이 뻥뻥~할때 꺄악~한다며..^^
그거 하러 간고야....

주위에서 우리 선수들 머라고 하는 사람 많다지?
그분들이 많이 아쉬워서 하시는 말씀이실꺼야...
지긴 했지만, TV와는 다른 모습에 이모랑
이모부랑 많이 놀랬고, 기뻤다...^^

어제 경기 보면서, 우리나라 아자씨들 열심히
뛰는거 보구선 많은걸 느꼈다...
우리나라가 얼마나 대단한 나란지 말이다..

다인이...넌 비록 프랑스태생이긴 하지만
너도 한국인 아니니...나중에 너가 활개를 치고
다닐때에는 우리나라가 아주 살기 좋은 세상이
될 거 같다...^^

2006년 독일 월드컵때는 다인이랑 마미,빠삐,
마몽,빠빠,이모,이부(다인이식 발음:이모부)랑
다 같이 우리나라 아자씨들 응원하자!!!


---------------------------------------------
[차범근 관전평] 수고했다, 이제 그만하면 됐다


수고했다. 우리는 안타깝지도 아쉽지도 않다. 지친 몸을 이끌고 끝까지 뛰어준 너희들이 그저 고맙고 대견할 뿐이다.
그만해도 되는데 너희들은 그렇게 몸이 부서져라 뛰더구나. 내 자식들이 저렇게 힘들고 고통스러워 하는데 더 뛰라고 채찍질할 부모가 어디 있겠느냐. 너희들을 바라보는 우리들의 마음이 오히려 찢어질 듯 아팠다.

잘했다. 됐다. 이제 그만하면 됐다.

우리는 너희들이 1승, 그리고 16강의 문턱을 넘어섰을 때 이미 이제는 됐다고, 이제는 좀 쉬라고 말하고 싶었다. 그러나 지난 한 달 동안, 우리 모두를 위해 기꺼이 바쳐준 너희들의 그 젊은 희생으로 너무나 행복했다. 무슨 말로 그 고마움을 다 얘기할 수 있으랴. 말로 할 수 없는 자부심으로 우리는 지난 한 달을 맘껏 우쭐거렸다.

붉은 악마.

그들의 열정은 세계의 모든 축구팬들에게 붉은 옷을 입혀 버렸다. 운동장으로 떠나는 독일의 팬들, 그리고 세계 각국에서 몰려온 축구팬들, 그들이 자기 나라 유니폼을 벗어 던지고 모두 붉은 옷을 입게 만들어 버린 건 당신들의 열정이 너무 아름다웠기 때문일 것입니다.

우리나라를 찾은 많은 사람들은 물론이고 TV로 당신들을 지켜본 세계의 축구팬들이 당신들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잘 모르지요?

모두들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모습에 감동하고 있습니다. 나는 그들이 이렇게 진심으로 우리나라를 칭찬하고 사랑을 보내는 일을 경험해 본 적이 없습니다.

김태영 최진철 유상철 그리고 홍명보.

얼마나 힘들었겠는가. 그 커다란 덩치에 깔리고 눌리면서도 일어서고 또 일어서는 모습. 그저 고맙고 듬직할 뿐이다.

김남일 송종국 박지성 이천수….

숨을 헉헉거리면서 땀을 뻘뻘 흘리는 너희들을 볼 때마다 벌써부터 이제는 좀 쉬라고 말하고 싶었다. 거칠고 오만한 스타들의 자존심을 너희들은 몸으로 부인했다. 뛰지 않는 스타는 팬들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너희들의 희생에 감동했었느냐.

황선홍 안정환 설기현.

멋있었다. 내가 쏘았던 어떤 골보다 멋있었다. 축하한다.

그리고 내 아들 차두리. 아쉽지만 고맙다.

그 긴긴 합숙을 불평 한마디 안 하고 참아준 너의 인내에 고맙고, 대표선수의 의무를 다하려고 애쓰는 너의 어른스러운 모습에 고맙다.

이제 곧 너를 보겠구나. 두 달 만인가? 정말 기다려진다. 많이 보고 싶다.

23명의 가족들도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

---------------------------------------------



78
  정말 오랜만에...

김현진 
2004/02/12 703
77
  사랑스런 조카, 다인아! 생일 축하해!!!

김현진 
2002/11/15 731
76
  오랜만에 남기는 글.

김현진 
2002/10/10 720
75
  홈페이지 좀 바꿨어여..

김현진 
2002/08/22 691
74
  다인엄마,아빠

김순호 
2002/07/31 734

  다인이가 생애 처음 맞은 월드컵을 위해...

다인이이모 
2002/06/26 675
72
  다인이에게....

다인맘 
2002/06/20 706
71
  다인아..쉬면서 하렴..^^

다인이이모 
2002/06/05 766
70
  아이들 모르게 찍어야 생동감..

딸기엄마 
2002/05/22 690
69
  우하하하핫!

다인이이모 
2002/05/20 707
68
  안녕하세요!

김우진 
2002/05/17 677
67
  다인이는 잘지내니?? ^^

울산형진 
2002/05/09 726
66
  마미와 이모할머니의 파리방문

마미 
2002/05/04 708
1 [2][3][4][5][6]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INA / Modify by Hiju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