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aine's Diary :::





   다인엄마   (2003/10/25 pm 05:53)     

   너무 오랫만에 쓰는 일기....
다인이빠빠가 한국에 오셨을때,
다인이 홈이 휴면상태(?)이 들어가 아직 깨어나지 못하고 있읍니다.
엄마가 너무너무 정신이 없는 관계로...^^::

다인이에게 미안하네요~
우리 다인이 너무너무 예쁘게 자라고 잆읍니다.
정말 너무 예뻐서 품에 품고 다니고 싶을 지경이지요.
너무 총명하고, 밝게 자라는 다인이가 엄마는 고맙읍니다.
가끔 땡깡을 부려서 많이 혼도 나지만,
서서히 하나의 인간으로 완전해 지고 있는 모습이 신기하지요.

우리다인이가 특히 잘하는것,
설명하기, 비유하여 말하기,
아는 지식으로 뭐든지다 챙견하기~

다인이 입에서 나오는 한마디한마디의 말들....
다인이의 행동들이 놀라워서
하루하루가 이벤트랍니다.


204
  엄마의 고민....

다인엄마 
2003/10/25 627

  너무 오랫만에 쓰는 일기....

다인엄마 
2003/10/25 640
202
  엄마가 다인이를 사랑하는 방법.....

다인엄마 
2003/06/27 667
201
  다인이의 애완견

다인엄마 
2003/05/24 765
200
  빠빠의 목걸이

다인엄마 
2003/05/24 602
199
  빨리 기도해!!!!!!

다인엄마 
2003/05/24 680
198
  빠빠는 아실꺼야~~~~

다인엄마 
2003/05/24 597
197
  종이접기

다인엄마 
2003/05/01 767
196
  아쿠아리움 갔던날....

다인엄마 
2003/05/01 626
195
  다인이의 애창가요

다인엄마 
2003/04/30 623
194
  엄마 부~자예요.....

다인엄마 
2003/04/03 866
193
  다인이동생~

다인엄마 
2003/03/22 733
192
  즐거운 목욕시간~

다인엄마 
2003/03/22 712
1 [2][3][4][5][6][7][8][9][10]..[16][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INA / Modify by Hiju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