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aine's Diary :::





   다인엄마   (2003/05/24 pm 03:32)     

   빨리 기도해!!!!!!
저녁을 준비하다가.....
엄마가 식칼에 손을 베었다.
놀랜 엄마, 마미 그리고 더 놀래는 다인이.....

상처가 좀 심해서 손을 부여잡고 병원으로 가려하는데.....
다인이가 너무 운다.
"엄마..왜 그래??우아앙~~~
         왜 피나는거야!!!!아아앙~~~
         엄마, 다인이 안아줘!!!!빨리!!!앙앙앙~~~~"

애써 침착하려는 엄마,
다인이를 달래보지만, 이미 상처를 봐버린 다인이, 진정이 안된다.
그때, 다인이의 한마디말, 엄마는 빙그레 미소를 짓게했다.

"옴마아아~~~~, 빨리 기도해. 하나님한테 기도해.
빨리 낫게해달라고 기도해. 왜 빨리 안해? 아아앙~~~~"

엄마랑 다인이는 두손보아 기도했읍니다.
그리고, 매일밤 다인이가 다친 엄마손을 위해 기도해준답니다.^^


204
  엄마의 고민....

다인엄마 
2003/10/25 627
203
  너무 오랫만에 쓰는 일기....

다인엄마 
2003/10/25 641
202
  엄마가 다인이를 사랑하는 방법.....

다인엄마 
2003/06/27 667
201
  다인이의 애완견

다인엄마 
2003/05/24 765
200
  빠빠의 목걸이

다인엄마 
2003/05/24 602

  빨리 기도해!!!!!!

다인엄마 
2003/05/24 680
198
  빠빠는 아실꺼야~~~~

다인엄마 
2003/05/24 597
197
  종이접기

다인엄마 
2003/05/01 767
196
  아쿠아리움 갔던날....

다인엄마 
2003/05/01 626
195
  다인이의 애창가요

다인엄마 
2003/04/30 623
194
  엄마 부~자예요.....

다인엄마 
2003/04/03 866
193
  다인이동생~

다인엄마 
2003/03/22 733
192
  즐거운 목욕시간~

다인엄마 
2003/03/22 712
1 [2][3][4][5][6][7][8][9][10]..[16][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INA / Modify by Hiju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