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aine's Diary :::





   다인엄마   (2003/05/01 pm 05:46)     

   종이접기
요즘 다인이의 '삘'이 꽂힌 종이접기....
엄마는 인터넷을 뒤지며 있는대로 접어준다
"엄마, 또또!!!!! 또 접어줘!!!"
"엄마, 메뚜기!!!
엄마, 토끼!!
엄마, 언니접어봐...."

휴~ 정신없어진다
"어휴...다인아, 이젠 다인이가 접어...(행여나...)"
다인, 곧바로 귀찮게할 대상을 바꾼다.
색종이를 들고 방을 나간다.
간택된 마미, 열심히 저고리, 바지에 공까지 접고 계신다.

그런던 어느날.....
엄마에게 옷을 접어달라는 다인이....
엄마 : 다인아, 엄마는 옷접는 법을 몰라, 미안햐~~"
다인 : 왜~~~~???
엄마 : 엄마가 한번도 안접어봤어.
다인 : 다인이가 가르쳐줄께....
엄마 : 잉? 그래....(설마...)
다인 : (색종이를 찾아들고는..) 이 뽀쪽한걸 여기를 맞춰....그리구, 여길 접어...그리구, 펴!..그리구 여기 가운데에 또 맞춰......뒤집어.....또 접어.....
그리구......이거를 다 피구...이렇게 접으면 ~~~~ 짜잔...옷이잖아~ ^^"
엄마 : (놀라서)다인아....정말 옷이다.
          대단한 이다인......( 할말을 잊었음....)^^::



204
  엄마의 고민....

다인엄마 
2003/10/25 628
203
  너무 오랫만에 쓰는 일기....

다인엄마 
2003/10/25 641
202
  엄마가 다인이를 사랑하는 방법.....

다인엄마 
2003/06/27 667
201
  다인이의 애완견

다인엄마 
2003/05/24 765
200
  빠빠의 목걸이

다인엄마 
2003/05/24 602
199
  빨리 기도해!!!!!!

다인엄마 
2003/05/24 681
198
  빠빠는 아실꺼야~~~~

다인엄마 
2003/05/24 597

  종이접기

다인엄마 
2003/05/01 767
196
  아쿠아리움 갔던날....

다인엄마 
2003/05/01 626
195
  다인이의 애창가요

다인엄마 
2003/04/30 623
194
  엄마 부~자예요.....

다인엄마 
2003/04/03 866
193
  다인이동생~

다인엄마 
2003/03/22 733
192
  즐거운 목욕시간~

다인엄마 
2003/03/22 713
1 [2][3][4][5][6][7][8][9][10]..[16][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INA / Modify by Hijugi